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풀꽃상을 드립니다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풀꽃세상'을 위해 감사나 북돋움이나 연민 등의 다양한 표현으로 우리의 생각을 실천하고자 합니다. 그 표현의 형태를 우리는 '풀꽃상'이라 붙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동강의 비오리, 보길도의 갯돌, 가을 억새, 인사동 골목길, 새만금 갯벌의 백합, 지리산의 물봉선, 지렁이, 자전거, 논, 간이역, 비무장지대, 우리씨앗 앉은뱅이밀에게 풀꽃상을 드렸습니다. '우리는 자연의 일부입니다'란 풀꽃세상의 생각에 공감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풀꽃상을 추천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공생의 가치에 대하여 늘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사람을 대하듯이 자연을 대하는 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셀 수 없이 많은 풀잎들 중의 하나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그런 마음을 '풀씨의 마음'이라 부르려고 합니다. 그러한 마음의 힘을 우리는 믿고, 또한 개개인의 작은 실천이 세상을 조금씩 변화시키리라 믿습니다. 우리는 풀씨의 마음을 뿌리고, 함께 살아가고 있는 모든 풀씨들을 북돋고자 합니다.

게시물 21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 [풀꽃상 7.19~20] 14회 풀꽃상 선정회의가 전주에서 열립니다~ (5) 풀꽃세상 07-04 7134
98 농촌마을을 망치는 회사들- 당당뉴스 정풀 06-27 5811
97 [풀꽃상추천] 열네번째 풀꽃상 후보를 모십니다. 풀꽃세상 06-16 5443
96 위기의 농촌, 토건자본의 안마당인가 -‘농어촌뉴타운’까지 … (2) 변산바람꽃 04-25 6034
95 전통의 재발견과 생태적 삶 풀꽃세상 04-25 6192
94 “이 땅의 작고 소박한 마을들 깨지지 않도록” (1) 김도수 12-29 7212
93 “뭔 상을 나무에다 준당가” -진뫼마을 정자나무가 풀꽃상 받던… 김도수 11-22 7952
92 13회 풀꽃상을 '진메마을 정자나무'께 드립니다 (3) 풀꽃세상 10-23 13750
91 "정자나무 살리기로 신록 되찾다" 임실 진뫼마을(전북일보) 김도수 11-15 6622
90 풀꽃상받은 진뫼마을 정자나무, 이젠 물 속에 수장 시킬 수 없겠… 김도수 11-07 8719
89 진뫼마을 주변 이야기 변산바람꽃 11-07 6399
88 임실 진뫼마을 정자나무 변산바람꽃 10-14 7228
87 대전 유성구 성북동 [신뜸마을] 풀꽃세상 10-05 9164
86 선암마을 당산제 풍경 (1) 풀꽃방 10-05 5810
85 그리운 이웃은 마을에 산다 변산바람꽃 09-30 6124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5.172.236.135'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