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밥 2 / 신 휘
  글쓴이 : 다라다라꽃     날짜 : 14-08-08 17:20     조회 : 2137    

밥 2

-어머니


신 휘



오! 밥


어머니께서 차려내온

찬밥 한 그릇


금새

물에 말아 먹고 나면


산이라도 져다 나를 수

있을 것 같은



게시물 69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1 미천골 물푸레나무 숲에서 - 이상국 풀꽃세상 07-14 497
690 이른 봄 - 김광규 풀꽃세상 07-10 523
689 오늘도 - 고은 풀꽃세상 06-28 583
688 북미 원주민 우테족의 기도 풀꽃세상 01-07 2034
687 인디언 수우족 노랑종달새 기도문 풀꽃세상 01-07 1896
686 그대 귓가에 닿지 못한 한마디 말 - 정희성 풀꽃세상 12-29 1787
685 녹색의 꿈 - 박두진 풀꽃세상 12-29 1745
684 단원고 희생자 고 신호성 학생이 쓴 시 풀꽃세상 05-20 2310
683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풀꽃세상 10-22 2605
682 제대로 된 혁명 - D.H. 로렌스 풀꽃세상 10-22 3486
681 밥 3 / 신 휘 (5) 다라다라꽃 08-08 2738
680 밥 2 / 신 휘 다라다라꽃 08-08 2138
679 밥 1 / 신 휘 다라다라꽃 08-08 2311
678 엄숙한 시간 - Rainer Maria Rilke (김광규 역) 말북 07-31 2751
677 긍정적인 밥 - 함민복 말북 07-14 28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