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글쓴이 : 풀꽃세상     날짜 : 10-11-30 14:49     조회 : 7142    

저문 강에 삽을 씻고 

정희성

  

흐르는 것이 물뿐이랴.

우리가 저와 같아서

강변에 나가 삽을 씻으며

거기 슬픔도 퍼다 버린다.

일이 끝나 저물어

스스로 깊어 가는 강을 보며

쭈그려 앉아 담배나 피우고

나는 돌아갈 뿐이다.

삽자루에 맡긴 한 생애가

이렇게 저물고, 저물어서

샛강 바닥 썩는 물에

달이 뜨는구나.

우리가 저와 같아서

흐르는 물에 삽을 씻고

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

다시 어두워 돌아가야 한다.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7 투명 - 심호택 풀꽃세상 09-14 5254
646 대암산-박영근 변산바람꽃 08-05 4433
645 여치 소리를 듣는다는 것 - 안도현 (1) 풀꽃세상 06-14 7175
644 토란잎에 궁그는 물방울같이는 - 복효근 (1) 풀꽃세상 05-06 7079
643 4월은 갈아엎는 달 - 신동엽 풀꽃세상 04-25 8416
642 인간성에 대한 반성문(2) - 권정생 풀꽃세상 03-04 5860
641 소 - 김기택 풀꽃세상 01-24 7116
640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풀꽃세상 11-30 7143
639 샛바람에 떨지 마라 변산바람꽃 11-19 9260
638 물소리 변산바람꽃 10-20 5603
637 시 - 파블로 네루다 (1) 풀꽃세상 09-07 11747
636 우리가 물이 되어 - 강은교 풀꽃세상 08-31 8771
635 그 여름날의 실루엣 / 김애자 풀꽃세상 07-13 8583
634 그리움이 고통인 것을 (2000.11.13 시창에서 퍼옴) (1) 풀꽃세상 07-08 5907
633 슬픔을 탈바꿈하는 - 박재삼 이시영 05-10 785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36.245.255'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