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죽음에게는 먼저 - 2009년 용산 학살에 부쳐 / 황규관
  글쓴이 : 풀꽃세상     날짜 : 09-12-21 13:43     조회 : 6762    

죽음에게는 먼저
      
   - 2009년 용산 학살에 부쳐


황규관



죽음에게는 죽음에 합당한
예가 있어야 한다
맞아 죽었건 빠져 죽었건 가장 행복하게
지난 시간을 한 번 더 꿈꾸다 죽었건
죽음에게는 죽음에 합당한
산 자의 예의가 보태져야 한다
그게 애통이든
극락왕생에 대한 기원이든
차라리 잘 가셨네, 하는 체념이든
죽음에 대한 예의가 곧 산 자의 삶이다
그런데 이제 죽음도
장사가 되고 정치가 되고
타락한 언어의 진지가 되는 세상이 되었다고
한탄하는 것도 죽음에 대한 예의는 아니지만
삶의 끄트머리에 매달린 사람들을 아예 밀어 죽이고도
태워 죽이고도 패 죽이고도 법을 말하고 사회를 말하고
국가의 안녕을 운운하는, 산 자의
안전을 들먹이는
죽어 핏기 하나 없는 웃음들이 희번득이고 있다
권력의
이름으로
법률의 이름으로
경제의 이름으로
지성의 이름으로
죽음에 합당치 못한 무례가 넘쳐나고 있다
죽음에게는 먼저 예의를 차리는
산 자의 염치와 겸손이 있어야 하는데
죽인 자의 자책과
통곡이 있어야 하는데
아버지께 혼나는 아들의 눈물바람이 있어야 하는데

 
 
 
 

*황규관 / 1968년 전라북도 전주생.

1993년 전태일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

 <철산동 우체국>, <물은 제 길을 간다>,<패배는 나의 힘>등


말북   10-01-06 20:24

남극체험행사를 이유로 시청광장이 불허됐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그리고 이 시를 다시 읽습니다.
스스로 자위하며 사는 인생인데,...
조심스레 발을 떼어도 모든 관절이 오그라들만큼 다가가는 세상 앞에 갈수록 부끄럽습니다.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2 슬픔을 탈바꿈하는 - 박재삼 이시영 05-10 8101
631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 말의장단4. 중에서 풀꽃세상 04-28 6655
630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제12회 천상병 시상 수상작 변산바람꽃 04-13 9586
629 아름다움.. 장터풀 03-17 6150
628 삶은 어디에나 있다 장터풀 01-30 7155
627 푸른스커트의 지퍼 - 오세영 (1) 풀꽃세상 01-27 9882
626 아이티 영혼길에~ 장터풀 01-16 5875
625 저녁눈 변산바람꽃 01-11 6799
624 죽음에게는 먼저 - 2009년 용산 학살에 부쳐 / 황규관 (1) 풀꽃세상 12-21 6763
623 아내의 맨발 3. - 갑골문外 / 송수권 풀꽃세상 12-21 7625
622 맹꽁이 전화外 - 최동문 (2) 풀꽃세상 10-09 7364
621 늙음의 노래~ 장터풀 09-27 6755
620 놀란 강 外 풀꽃세상 08-28 6444
619 남의 일인 줄만 알았다 - 흰벌 백승훈 (2) 풀꽃세상 07-23 7619
618 불고 또 부는 바람이라오~ (1) 장터풀 06-09 678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05.38.159'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