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놀란 강 外
  글쓴이 : 풀꽃세상     날짜 : 09-08-28 12:41     조회 : 6443    
놀란 강

                                                  공광규


강물은 몸에
하늘과 구름과 산과 초목을 탁본하는데
모래밭은 몸에
물의 겸손을 지문으로 남기는데
새들의 지문 위에
발자국 낙관을 마구 찍어대는데
사람도 가서 발자국 낙관을
꾹꾹 찍고 돌아오는데
그래서 강은 수천 리 화선지인데
수만리 비단인데
해와 달과 구름과 새들이
얼굴을 고치며 가는 수억 장 거울인데
갈대들이 하루 종일 시를 쓰는
수십억 장 원고지인데
그걸 어쩌겠다고?
쇠붙이와 기계소리에 놀라서
파랗게 질린 강

* 2009년 윤동주 문학상 수상작
 
 
 
 
 
 
 
 
 
이름 뒤에 숨은 것들

                                                   최광임


그러므로 너와의 만남에는 목적이 없었다
그러니까 헤어짐에도 제목이 없다
오다가다 만난 것들끼리는 오던 길 가던 길로
그냥 가면 된다, 그래야만 비로소
너와 나 들꽃이 되는 것이다
달이 부푼 가을 들판을 가로질러 가면
구절초밭 꽃잎들 제 스스로 삭이는 밤은 또 얼마나 깊은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서로 묻지 않으며
다만 그곳에 났으므로 그곳에 있을 뿐, 다행이다
내가 한 계절 끝머리에 핀 꽃이었다면
너 또한 그 모퉁이 핀 꽃이었거늘
그러므로 제목없음은 다행한 일이다
사람만이 제목을 붙이고 제목을 쓰고, 죽음 직전까지
제목 안에서 필사적이다
꽃은 달이 기우는 뜻을 헤아리지 않는다, 만약
인간의 제목들처럼 집요하였더라면 지금쯤
이 밤이 휘영청 서러운 까닭을 알겠는가
꽃대궁마다 꽃피고 꽃지고, 수런수런
밤을 건너는 지금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2 슬픔을 탈바꿈하는 - 박재삼 이시영 05-10 8101
631 '억척어멈과 그의 자식들' 말의장단4. 중에서 풀꽃세상 04-28 6655
630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제12회 천상병 시상 수상작 변산바람꽃 04-13 9586
629 아름다움.. 장터풀 03-17 6150
628 삶은 어디에나 있다 장터풀 01-30 7155
627 푸른스커트의 지퍼 - 오세영 (1) 풀꽃세상 01-27 9882
626 아이티 영혼길에~ 장터풀 01-16 5875
625 저녁눈 변산바람꽃 01-11 6799
624 죽음에게는 먼저 - 2009년 용산 학살에 부쳐 / 황규관 (1) 풀꽃세상 12-21 6762
623 아내의 맨발 3. - 갑골문外 / 송수권 풀꽃세상 12-21 7625
622 맹꽁이 전화外 - 최동문 (2) 풀꽃세상 10-09 7364
621 늙음의 노래~ 장터풀 09-27 6755
620 놀란 강 外 풀꽃세상 08-28 6444
619 남의 일인 줄만 알았다 - 흰벌 백승훈 (2) 풀꽃세상 07-23 7619
618 불고 또 부는 바람이라오~ (1) 장터풀 06-09 678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05.38.159'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