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禪林院址에 가서
  글쓴이 : 이상국     날짜 : 00-11-07 17:05     조회 : 5105    
이상국

禪林으로 가는 길은 멀다
미천골 물소리 엄하다고
초입부터 허리 구부리고 선 나무들 따라
마음의 오랜 폐허를 지나가면
거기에 정말 선림이 있는지

영덕, 서림만 지나도 벌써 세상은 보이지 않는데
닭죽지 비틀어 쥐고 양양장 버스 기다리는
파마머리 촌부들은 선림 쪽에서 나오네
천년이 가고 다시 남은 세월이
몇번이나 세상을 뒤엎었음에도
흐르는 물에 발을 담근 농가 몇채는
아직 面山하고 용맹정진하는구나

좋다야, 이 아름다운 물감 같은 가을에
어지러운 나라와 마음 하나 나뭇가지에 걸어놓고
소처럼 선림에 눕다
절 이름에 깔려 죽은 말들의 혼인지 꽃들이 지천인데
經典이 무거웠던가 중동이 부러진 비석 하나가
불편한 몸으로 햇빛을 가려준다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여기까지 오는데 마흔아홉 해가 걸렸구나
선승들도 그랬을 것이다
남설악이 다 들어가고도 남는 그리움 때문에
이 큰 잣나무 밑동에 기대어 서캐를 잡듯 마음을 죽이거나
저 물소리 서러워 용두질을 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슬픔엔들 등급이 없으랴

말이 많았구나 돌아가자
여기서 백날을 뒹군들 니 마음이 절간이라고
선림은 등을 떼밀며 문을 닫는데
깨어진 浮屠에서 떨어지는
뼛가루 같은 햇살이나 몇됫박 얻어 쓰고
나는 저 세간의 武林으로 돌아가네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검소한 아내를 맞기 위한 기도 프란시스 … 11-09 5211
31 그것은 무서운 일이었다 프란시스 … 11-08 4781
30 장안의 이 가을밤을 이하 11-08 4772
29 나는 성성이 입술을 먹고 이하 11-08 5902
28 가을의 무덤 속 이하 11-08 4684
27 범대순 11-08 5031
26 열등생 자끄 프레… 11-08 5144
25 禪林院址에 가서 이상국 11-07 5106
24 저녁의 노래 이상국 11-07 5282
23 實相寺 實記 유치환 11-07 4390
22 울음이 타는 가을江 박재삼 11-07 4779
21 귀천(歸天) 천상병 11-06 5295
20 냉이꽃 이병기 11-06 4825
19 김춘수 11-06 4697
18 죽음이여 뽐내지 마라 John Donne 11-04 5843
   41  42  43  44  45  46  47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04.42.98'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