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 할아버지 - 함민복
  글쓴이 : 풀잎마당     날짜 : 06-11-21 13:08     조회 : 11376    
 
그는 음식의 영웅
세계적인 주방장
기름 닭 타고 한국을 상륙한 맥아더

열한 가지 특제 양념과
정성으로 여러분을 요리하겠다고
티브이 광고까지 하는
지팡이 들고, 안경 쓰고, 가늘고 검은 넥타이 MAN

그는 FBI요원일지도 모른다

지령 : 한국 맛의 문화를 정복하라

조선닭 - 토종이 별로 없고 외국 국적을 갖고 있는 닭이므로 별 죄의식 가질 필요 없음 - 의 목을 미국식으로 비틀어라 그래야 미국 자본의 아침이 밝아올 것이다 조선의 영계들, 영계들을 공략하라 외가로 유전하던 맛을 끊어라 그리고 세계적인 차원에서 외가에서 외국으로 맛이 유전하는 시대라는 달착지근한 양념을 처발라라 만국의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 식도락가여 단결하라

그 누구의 전신상도 조선팔도에
저리 번식력있게 세워지지는 않았다

저렇게 높은 빌딩을 횃대로
밤마다, 네온사인으로 빛나는, 닭벼슬 쓴,
저 노인의 교묘한 웃음띤 얼굴

쳐라

치지 못하면 우리가 닭대가리다
 
 
* 안녕하세요?
  새내기 풀잎마당이 여러 횐님들께 인사드립니다.
  풀꽃이 좋아, 풀잎이 좋아, 찾아왔습니다.
  좋은 詩들이 알알이 박혀있는 詩窓에 기대
  함께 공감의 자리를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2 나팔꽃 - 김종구 풀잎마당 12-01 6543
571 몸이 많이 아픈 밤 - 함민복 풀잎마당 11-27 6880
570 꼽추에게 고치완 11-26 6082
569 영혼의 메시지, Dear Abby - 로버트 N. 테스트 풀잎마당 11-24 11040
568 돌에 - 함민복 풀잎마당 11-24 6876
567 세벽 세시의 사자 한 마리 외2편 남진우 11-23 8933
566 자연에 바치는 노래 - 문병란 풀잎마당 11-22 10029
565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 할아버지 - 함민복 풀잎마당 11-21 11377
564 통도사 땡감 하나 최영철 11-20 7071
563 잠 속의 뽕나무 그늘 최정례 11-20 7308
562 못은 밤에 조금씩 깊어진다 김경주 11-15 7711
561 땀에게 (1) 마종기 10-19 6506
560 이름 부르기 외 (10) 마종기 10-18 9793
559 코뚜레 (1) 고치완 10-15 6745
558 대포 (2) 고치완 09-17 7292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10.11.249'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