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
  글쓴이 : 김사인     날짜 : 06-06-07 12:46     조회 : 7495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그 처자
발그라니 언 손에 얹혀
나 인생 탕진해버리고 말겠네
오갈 데 없는 그 처자
혼자 잉잉 울 뿐 도망도 못 가지
그 처자 볕에 그을어 행색 초라하지만
가슴과 허벅지는 소젖보다 희리
그 몸에 엎으러져 개개 풀린 늦잠을 자고
더부룩한 수염발로 눈꼽을 떼며
날만 새면 나 주막 골방 노름판으로 쫓아가겠네
남는 잔이나 기웃거리다
중늙은 주모에게 실없는 농도 붙여보다가
취하면 뒷전에 고꾸라져 또 하루를 보내고
'나 갈라네' 아무도 안 듣는 인사 허공에 던지고
허청허청 별빛 지고 돌아오겠네
그렇게 한두 십 년 놓아 보내고
맥없이 그 처자 몸에 아이나 서넛 슬어놓겠네
슬어놓고 나 무능하겠네
젊은 그 여자
혼자 잉잉거릴 뿐 갈 곳도 없지
아이들은 오소리 새끼처럼 천하게 자라고
굴 속처럼 어두운 토방에 팔 괴고 누워
나 부연 들창 틈서리 푸설거리는 마른 눈이나 내다보겠네
쓴 담배나 뻑뻑 빨면서 또 한 세월 보내겠네
그 여자 허리 굵어지고 울음조차 잦아들고
눈에는 파랗게 불이 올 때쯤
나 덜컥 몹쓸 병 들어 시렁 밑에 자리 보겠네
말리는 술도 숨겨놓고 마시겠네
몇 해 애를 먹어 여자 머리 반쯤 셀 때
마침내 나 먼저 숨을 놓으면
그 여자 이제는 울지도 웃지도 못하리
나 피우던 쓴 담배 따라 피우며
못 마시던 술도 배우리 욕도 배우리
 
이만하면 제법 속절없는 사랑 하나 안 되겠는가
말이 되는지는 모르겠으나.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2 붉은 버스는 옛길을 기억하고 있다 정일근 06-27 5568
541 유월 양재천변에 앉아 (1) 물건너가는… 06-20 6381
540 다리 이윤학 06-13 5546
539 잠깐 반짝였는데 최정례 06-13 5820
538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 김사인 06-07 7496
537 헛된 꿈을 접을 시간이다. (1) 변산바람꽃 05-21 7272
536 빗소리 - 박영근 변산바람꽃 05-06 6302
535 A.푸쉬킨 연풀송영민 04-28 7388
534 새벽에 만나본 詩 몇... (3) 연풀송영민 04-20 7665
533 낙서장 (2) 연풀송영민 04-19 5759
532 누구 시詩인지 잊었지만... (2) 연풀 04-19 5888
531 소통을 꿈꾸며... (1) 연풀송영민 04-18 6570
530 간이역에서 (2) 연풀송영민 04-18 6535
529 이젠 쉬어가자~~* (2) 풀꽃세상 04-17 6482
528 이제 누구나 시창에 시를 쓰거나, 옮겨 적을 수 있답니다. 풀꽃세상 04-16 54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5.172.236.135'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