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옛 노트에서 - 장석남
  글쓴이 : 미선나무     날짜 : 19-05-27 22:50     조회 : 1440    



                             -  장 석 남

그때 내 품에는

얼마나 많은 빛들이 있었던가

바람이 풀밭을 스치면

풀밭의 그 수런댐으로 나는

이 세계 바깥까지

얼마나 길게 투명한 개울을

만들 수 있었던가

물 위에 뜨던 그 많은 빛들,

좇아서

긴 시간을 견디어 여기까지 내려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리고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그때는 내 품에 또한

얼마나 많은 그림움의 모서리들이

옹색하게 살았던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래 그 옆에서 숨죽일 무렵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두렵지 않을 무렵>, #장석남,  문학과 지성사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 오늘도 - 고은 풀꽃세상 06-28 2599
1 옛 노트에서 - 장석남 미선나무 05-27 1441
   41  42  43  44  45  46  47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237.205.144'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