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단원고 희생자 고 신호성 학생이 쓴 시
  글쓴이 : 풀꽃세상     날짜 : 15-05-20 09:32     조회 : 3647    

단원고 희생자 고 신호성 학생이 쓴 시

나무

 새들의 보금자리가 되는 곳
 식물들이 모여 살 수 있는 곳
 이 작은 나무에서 누군가는 울고 웃었을 나무
 이 나무를 베어 넘기려는 나무꾼은 누구인가
 그것을 말리지 않는 우리는 무엇인가
 밑동만 남은 나무는
 물을 주어도 햇빛을 주어도 소용이 없다
 추억을 지키고 싶다면
 나무를 끌어안고 봐보아라


<금요일엔 돌아오렴> 북콘서트 관련 글에 소개된 시였습니다.

정말 내가 꼭 끌어안고 지켜내고 있는 것은 누구이고 무엇인지.

오늘 아침 큰 충격으로 다가온 시입니다.




게시물 6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2 옛 노트에서 - 장석남 미선나무 05-27 390
691 미천골 물푸레나무 숲에서 - 이상국 풀꽃세상 07-14 1894
690 이른 봄 - 김광규 풀꽃세상 07-10 1977
689 오늘도 - 고은 풀꽃세상 06-28 1905
688 북미 원주민 우테족의 기도 풀꽃세상 01-07 3639
687 인디언 수우족 노랑종달새 기도문 풀꽃세상 01-07 3238
686 그대 귓가에 닿지 못한 한마디 말 - 정희성 풀꽃세상 12-29 3229
685 녹색의 꿈 - 박두진 풀꽃세상 12-29 2887
684 단원고 희생자 고 신호성 학생이 쓴 시 풀꽃세상 05-20 3648
683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풀꽃세상 10-22 3735
682 제대로 된 혁명 - D.H. 로렌스 풀꽃세상 10-22 5729
681 밥 3 / 신 휘 (5) 다라다라꽃 08-08 3831
680 밥 2 / 신 휘 다라다라꽃 08-08 3293
679 밥 1 / 신 휘 다라다라꽃 08-08 3487
678 엄숙한 시간 - Rainer Maria Rilke (김광규 역) 말북 07-31 39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