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알림] 10년된 풀씨께 왕풀님의 '꽃짐'을 보내드립니다.
  글쓴이 : 풀꽃세상     날짜 : 09-06-02 10:51     조회 : 8979    
풀꽃세상 10년, 그리고 풀씨로 지낸 10년,
한가지 일 꾸준히 한다는게 쉽지 않은 세상에서
두드러지지 않는 이 소박한 단체의 회원으로
자리지켜 주시는 10년 풀씨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왕풀님의 신작 산문집 '꽃짐'을 보내드릴께요
 
그리고 책을 읽고 싶으신 풀씨(정회원)들께는 정가의 70% 가격인 7,000원에 우편발송해 드리겠습니다.
답글이나 메일, 전화로 연락주세요.
 
늘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환경운동가 정상명의 첫 번째 산문집
 
비오리, 갯돌, 억새, 골목길, 백합조개, 지렁이 등 사람이 아닌 자연물에게 ‘풀꽃상’을 드리면서 자연에 대한 존경심을 회복시키는 운동을 펼쳐온 ‘풀꽃세상을 위한 모임’(이하 ‘풀꽃세상’)의 창립자인 정상명, 화가이자 환경운동가가 첫 산문집을 출간했다.
지난 11년간 다양한 매체에 기고해온 글을 묶은 이 산문집은, 눈앞에서 딸이 재가 되어 사라지는 것을 지켜보아야만 했던 한 어미의 비탄과 통한뿐 아니라, 고통과 분노를 끝내 감사와 나눔으로 되갚은 부드럽고 따듯한 모성을 보여주는 글들을 담고 있다. 회원들 사이에서 이미 묵직한 감동을 불러일으키며 화제가 되어온 이 글들은, 저자가 만든 ‘풀꽃세상’이 낮고 조용한 목소리로 마음을 흔들어놓는 환경운동을 펼쳐왔듯, 읽는 이의 가슴을 정화시키고 잔잔한 감동으로 물들인다.
본문에는 화가이기도 한 저자의 그림 30여 점과 일상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 수록되어 있다. 저자는 환경운동에 뛰어들기 전, 비상업 갤러리를 운영하며 전시 공간이 없는 가난한 화가들에게 무료로 전시 기회를 주었다. 풀꽃세상 창립 후 갤러리는 접었지만 그는 화가로서 여러 단체의 로고 및 책표지 작업, 시민운동계에서 부탁하는 미술 작업은 기꺼이 해왔다. 일명 손바닥 달력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풀꽃달력도 해마다 그의 그림을 싣고 있는 터다. 본문에 실린 청회색톤의 유화와 밝고 경쾌한 색조의 색연필화는, 때로는 처연한 슬픔을 노래한 글과 때로는 섬세하고 따듯한 감성의 글과 어우러져 산문의 품격을 높여주고 있다.
 
“깊은 슬픔, 풀꽃을 피우다”
 
1999년, 10여 년 동안 운영해왔던 비상업용 화랑 ‘녹색갤러리’를 닫고 저자가 환경단체 ‘풀꽃세상’을 창립한 데에는 당시 스물네 살이었던 첫째 딸을 화재 사고로 잃은 그의 슬픈 개인사가 배경에 있다. 자식을 불의의 사로로 잃은 어미의 삶은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슬픔과 분노로 가득 찼다. 그러나 비탄과 통곡은 절망만을 안겨주지는 않았다. 오히려 그의 정신은 딸의 죽음 이후 더욱 맑아졌고, 더 이상 생에 대해 질문하지 않게 되었다. 생에서 구해야 할 진정한 가치를 찾았기 때문이다. 그가 찾은 해답은 바로 ‘산다는 것은 축복이자 감사’라는 것, ‘어떤 경우라도 함부로 살면 안 된다는’ 생에 대한 전면적인 긍정이었다.
가시 없는 식물처럼 여리고 착했던 딸이 원하던 세상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풀꽃운동에 뛰어든 그가 뭇 생명들에 대해 남다른 감성을 가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길가에 핀 풀꽃이나 나무, 한 집에서 어울려 살아가는 개나 거위, 먼 산에서 지저귀는 새 등 어느 것 하나 그에게 경외심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생명은 없다. 생명에 대한 존경심을 일깨우는 일은 풀꽃운동의 가장 중요한 모티브이기도 한데, 이는 그가 인간과 ‘함께 사는 이웃들’로 자연을 생각하기에 가능한 일이다.
자신이 가진 것 혹은 누리는 것을 어떤 형식으로든지 다른 이들과 나누어야 한다는 의식은 그가 풀꽃운동을 시작하기 훨씬 전부터 지녔던 것이다. 그런 나눔의 정신이 ‘추운 겨울날, 찾아온 걸인에게 소반의 먼지를 닦아 따뜻한 밥과 국을 차려주시던 어머니’에게서 비롯되었다고 믿듯, 그가 떠올리는 유년 시절 기억 속에는 따듯하고 훈훈한 일화들이 많다. ‘편지’와 ‘트랜지스터’가 구시대 유물이 되어버린 시대, 사람들은 “왜 그래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바쁘게 살아가고, 세상은 “다양한 만남”만 권고한다. 아직도 무의식적으로 ‘깊은 만남’을 원하고, “생에서 만나고 보는 모든 것들을 즐기며 천천히 살아”가겠다고 나지막이 다짐하는 저자의 독백은, 속도와 경쟁에 치여 삶에 대한 주도권을 잃어버린 우리네 일상을 조용히 뒤돌아보게 하는 온화한 힘이 있다.
 
저자 소개
 
정상명
 
화가이자 환경운동가. 1950년 출생. 젊은 날에는 문학과 미술을 공부했으며, 비상업용 화랑인 ‘녹색갤러리’를 10년 동안 운영했다. 이후, 화랑을 접고 세상을 떠난 딸의 이름〔千草英〕으로 1999년 환경단체 ‘풀꽃세상’을 창립해 새나 돌멩이, 꽃과 길, 자전거와 지렁이 등에게 ‘풀꽃상’을 드렸다. 그가 만든 환경단체는 거부와 항의의 운동 방식과는 다르게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감수성을 회복하려는 부드러운 공감의 운동을 펼쳤다. 시민이 곧 단체의 진정한 주인으로서 서로 헌신하는 특별한 열기 속에서 회원들과 같이 배우고 성장하는 경험을 했다.
화가로서 개인전 5회 및 7년 동안 단체 재정을 위해 8센티미터짜리 ‘풀꽃달력’을 발행했으며, 환경운동과 관련된 다양한 그림들과 여러 단체의 로고 및 책표지 작업을 하기도 했다. 1993년 산문집, 『꽃잎 뒤에 숨은 사람』을 펴냈으나 곧 절판되어, 이 책 『꽃짐』이 첫 산문집인 셈이다. 현재 풀꽃평화연구소 대표로서 웹진 ‘풀꽃평화목소리’를 발행하면서 서울과 춘천을 오가며 자연과 시골의 이웃들이 가르쳐주는 것들을 겸손한 마음으로 배우고 있다. 

 



게시물 930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강좌 20주년 풀꽃세상 환경특강에 초대합니다. 풀꽃세상 06-14 11657
공지 풀꽃세상을위한모임 주요 일정 안내 - 둘레길 생명 평… 풀꽃세상 05-27 6620
공지 풀꽃세상을위한모임 주요 일정 - 꼬마 풀꽃 둘레길 생… 풀꽃세상 05-27 12356
공지 홈페이지 회원가입을 일시 중지합니다. 풀꽃세상 07-13 50359
알림 연락처, 이메일 등 변경해주세요. (5) 풀꽃세상 09-01 63992
공지 회원가입/정보수정/회원탈퇴 안내 풀꽃세상 07-19 62193
810 알림 ‘제13회 풀꽃상 선정회의 및 풀꽃총회’ (5) 풀꽃세상 06-14 9161
809 알림 풀밭 발송을 했습니다. (4) 풀꽃세상 08-28 9160
808 공지 [부음] 새만금갯벌과 운명 함께 한 류기화님 (18) 산책 07-12 9154
807 알림 한국환경회의 총회(1.13수)에 함께 가요~ (3) 풀꽃세상 01-12 9154
806 알림 솔체네 '가을의향기' 산국화차 만들기 (1) 풀꽃세상 11-06 9150
805 활동소식 ■ 하굿둑 답사(1-3)-시화만 우음도 (3) 변산바람꽃 06-22 9119
804 활동소식 한양주택에 다녀왔습니다 (1) 풀꽃세상 08-07 9115
803 알림 [후기] 낙동강 영산개비릿길~함안보 순례풍경 (2) 풀꽃세상 03-17 9115
802 공지    11월 영화방 후기-지렁이 풀꽃세상 12-01 9100
801 활동소식 계화도 달맞이 잔치 관리자 05-01 9089
800 알림 [온라인투표소] 초록대선후보 투표가 시작되었습니다! (3) 풀꽃세상 10-05 9078
799 알림 풀꽃 운영위원 연풀님의 귀농을 응원하는 번개! (12) 풀꽃세상 04-02 9055
798 알림 cms 오류에 관하여 풀꽃세상 06-15 9041
797 알림 '왕풀 정상명선생님의 풀꽃8돌 인사' (3) 풀꽃세상 03-30 9039
796 알림 [풀씨이야기마당6] "초록정당을 만드는 사람들"과 함… (3) 풀꽃세상 06-22 9037
 1  2  3  4  5  6  7  8  9  10    


Warning: Unknown(): open(../data/session/sess_0fc89ce1cb6c526e0c21939afd352842, O_RDWR) failed: No such file or directory (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