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추억의 홍시
  글쓴이 : 손계     날짜 : 19-02-04 08:53     조회 : 153    
추억의 홍시 /손계 차영섭

      그리워진다 홍시를 생각하면 울엄마의 엄마가 생각난다
      합죽이 외할머니 초가지붕 위에 쌓아둔 홍시가 생각이 난다
      멀고 먼 지리산 골짜기 목탄차 밀고 타고 걸어서 가던 곳
      마을이 불타고 새 마을로 탄생한 눈물의 마을에 살아남은 감나무
      한 해가 지면 집집마다 부끄러움 안고 울컹불컹 연등을 켜고
      아, 그리웁다 홍시가 열리면 그 해 한 해는 다 가고 없는 추억이여!

      그리워진다 홍시를 생각하면 새벽 일출처럼 해가 떠오른다
      시집가는 아가씨 연지곤지 찍고 수줍어하는 홍시가 생각난다
      이삭 중에 이삭으로 남아 오늘을 살리는 마을마다 홍시가 그립다
      피눈물 나는 어르신들의 옛 이야기에 밤은 지새고 새벽 잠결에
      울엄마의 엄마는 긴 담뱃대 털며 호랭이 물갈 놈, 호랭이 물갈 놈
      아, 한 맺힌 그 설움을 뉘 알리오, 저 감나무와 우리들의 추억 외엔?



게시물 1,08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4 봄 사색 손계 05-08 8
1083 우리 봄을 찬송하세 손계 04-09 47
1082 사랑이란 과일은 손계 04-08 45
1081 인연과 관계 손계 03-24 83
1080 하늘의 눈 손계 03-13 100
1079 자기 자신을 알아야할 사람 손계 02-06 153
1078 추억의 홍시 손계 02-04 154
1077 늙은 남편의 노래 손계 01-22 189
1076 물의 형상 손계 01-08 207
1075 인생이란 손계 12-21 245
1074 음양의 관계 손계 11-25 289
1073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손계 11-21 274
1072 꽃과 나비의 대화 손계 10-29 411
1071 선과 악 손계 10-02 442
1070 사람은 자신을 버려야 손계 09-14 5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