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글쓴이 : 손계     날짜 : 18-08-23 06:25     조회 : 536    

      길 /손계 차영섭
 
    오솔길은 오소리 발자국이 만든 길
             주로 낙엽들이 지나다닌다
    고속도로는 기계들이 만든 길
      사람은 아니 보이고 기계들만 웅성거린다
 
    하늘과 바다 길은 생멸(生滅)을 반복한다
       길도 살았다 죽었다 한다
    강물이나 시냇물은 물의 길이고
       바다는 하늘로 가는 터미널이다
 
    모든 길은 대나무 마디 같다
       가다 서다로 거듭나고 정류장을 운영한다
    길은 서로 손에 손 잡고
       다정하게 새로운 길로 안내한다.  
   
   


게시물 1,08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4 봄 사색 손계 05-08 8
1083 우리 봄을 찬송하세 손계 04-09 47
1082 사랑이란 과일은 손계 04-08 45
1081 인연과 관계 손계 03-24 83
1080 하늘의 눈 손계 03-13 100
1079 자기 자신을 알아야할 사람 손계 02-06 153
1078 추억의 홍시 손계 02-04 154
1077 늙은 남편의 노래 손계 01-22 189
1076 물의 형상 손계 01-08 207
1075 인생이란 손계 12-21 245
1074 음양의 관계 손계 11-25 289
1073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손계 11-21 274
1072 꽃과 나비의 대화 손계 10-29 411
1071 선과 악 손계 10-02 442
1070 사람은 자신을 버려야 손계 09-14 5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