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글쓴이 : 손계     날짜 : 18-08-23 06:25     조회 : 397    

      길 /손계 차영섭
 
    오솔길은 오소리 발자국이 만든 길
             주로 낙엽들이 지나다닌다
    고속도로는 기계들이 만든 길
      사람은 아니 보이고 기계들만 웅성거린다
 
    하늘과 바다 길은 생멸(生滅)을 반복한다
       길도 살았다 죽었다 한다
    강물이나 시냇물은 물의 길이고
       바다는 하늘로 가는 터미널이다
 
    모든 길은 대나무 마디 같다
       가다 서다로 거듭나고 정류장을 운영한다
    길은 서로 손에 손 잡고
       다정하게 새로운 길로 안내한다.  
   
   


게시물 1,07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9 자기 자신을 알아야할 사람 손계 02-06 24
1078 추억의 홍시 손계 02-04 31
1077 늙은 남편의 노래 손계 01-22 52
1076 물의 형상 손계 01-08 76
1075 인생이란 손계 12-21 127
1074 음양의 관계 손계 11-25 171
1073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손계 11-21 171
1072 꽃과 나비의 대화 손계 10-29 279
1071 선과 악 손계 10-02 328
1070 사람은 자신을 버려야 손계 09-14 378
1069 손계 08-23 398
1068 인생은 달과 같다 손계 07-12 591
1067 우상 숭배 손계 07-07 635
1066 억새밭에서 손계 07-01 549
1065 어린이 마음 손계 06-30 5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