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한가위 달을 보며
  글쓴이 : 손계     날짜 : 17-10-04 06:13     조회 : 948    

한가위 달을 보며 /손계 차영섭

 

매겁시 저 달이 저렇게 밝겠느냐

십오야 밝은 달이,

순전히 검어도 보고 희어도 보며

온갖 모양 다 떠올려 보더니,

 

북쪽 달 남쪽 달 합쳐

온달로 이 강산 비추는 것이,

매겁시 아니구나! 아니구나!

자꾸 침으로 찌르면 아파하는 달,

 

둘이 힘을 모아 둥글게(圓) 이루자

달빛처럼 마음을 맑게(明)하자

어두운 강산 비추며 희망을 갖자

어머님 정화수(井華水) 속에 비친 달 되자.



게시물 1,070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70 사람은 자신을 버려야 손계 09-14 31
1069 손계 08-23 85
1068 인생은 달과 같다 손계 07-12 242
1067 우상 숭배 손계 07-07 293
1066 억새밭에서 손계 07-01 243
1065 어린이 마음 손계 06-30 265
1064 다 지나간다 손계 06-26 287
1063 식물의 지혜 손계 05-09 359
1062 色과 空에 대하여 손계 05-01 404
1061 인생 낙법(人生 落法) 손계 04-22 478
1060 하얀 백지 속에는 손계 03-30 567
1059 이른 봄 산에 오르니 손계 03-30 564
1058 봄의 발걸음 손계 03-23 565
1057 봄이 오는 표정 손계 03-22 558
1056 남녀평등의 길 손계 03-12 6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