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한가위 달을 보며
  글쓴이 : 손계     날짜 : 17-10-04 06:13     조회 : 318    

한가위 달을 보며 /손계 차영섭

 

매겁시 저 달이 저렇게 밝겠느냐

십오야 밝은 달이,

순전히 검어도 보고 희어도 보며

온갖 모양 다 떠올려 보더니,

 

북쪽 달 남쪽 달 합쳐

온달로 이 강산 비추는 것이,

매겁시 아니구나! 아니구나!

자꾸 침으로 찌르면 아파하는 달,

 

둘이 힘을 모아 둥글게(圓) 이루자

달빛처럼 마음을 맑게(明)하자

어두운 강산 비추며 희망을 갖자

어머님 정화수(井華水) 속에 비친 달 되자.



게시물 1,053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3 삶과 죽음 손계 02-11 42
1052 이성과 감정 사이 손계 02-10 40
1051 새벽빛 그리워 손계 01-26 90
1050 말과 행동 1 손계 01-20 112
1049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손계 01-15 141
1048 절제 손계 01-08 172
1047 욕망과 소유의 관계 손계 01-06 183
1046 부끄러움 2 손계 12-23 142
1045 어떤 체험으로 채울까 장터풀 12-19 177
1044 진리는 과정속에서 발견해야~ 장터풀 12-13 161
1043 젓가락 손계 12-11 150
1042 내가 신(god) 일수 밖에 없는 이유~ 장터풀 12-10 206
1041 불완전의 매력 손계 12-07 180
1040 해와 달의 얼굴 손계 12-05 181
1039 반성과 후회 손계 12-03 1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