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하늘
  글쓴이 : 손계     날짜 : 16-09-18 08:26     조회 : 2575    
         하늘 / 차영섭

   내가 하늘이 있다고 느끼기 전에는
   하늘은 구름 떠다니고 비 내려주는
   허공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하늘을 느낀 후부터
   하늘은 나에게로 와서
   님이 계신 하늘이 되었다.

   눈을 뜨면 보이지 않고
   눈을 감으면 보이는 하늘은
   가장 멀리 계시는 것 같았지만,
 
   물 속에 잠긴 달처럼
   나에게 잠겨
   가장 가까이에 계신다고 느껴졌다.

   나는 하늘을 받들어 살고 싶다
   아버지의 뜻이 우리에게서 고요히
   들꽃처럼 피어나는
   어느 가을을 만지고 싶다.



게시물 1,10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2 아름다운 지구 손계 09-28 1868
981 가위 바위 보 게임 손계 09-25 2512
980 설탕과 소금 손계 09-23 2440
979 자연의 말 손계 09-23 1853
978 여자는 꽃이다 손계 09-22 2733
977 하늘 손계 09-18 2576
976 여명의 가을 들꽃 손계 09-11 2054
975 귀와 입의 관계 손계 09-04 2019
974 내 인생에 첫 여행 손계 09-03 1941
973 새벽을 자연에서 손계 08-25 1929
972 흠이란 손계 08-24 2491
971 천적에 대한 단상 손계 08-18 1998
970 별똥별 손계 08-15 2451
969 나는 누구인가? 15 손계 08-03 2623
968 인문에 입문하면 손계 07-26 2056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238.7.202'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