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여명의 가을 들꽃
  글쓴이 : 손계     날짜 : 16-09-11 05:36     조회 : 2053    
       여명의 가을 들녘 /손계 차영섭

     으스름 새벽에 찾는 곳,
     한강을 옆구리에 끼고
     동녘 예봉산과 검단산 자락에 돗자리 편
     널찍한 들판이 있으니
     이곳이 하루의 희망이요 삶의 보약이다

     너구리와 들토끼, 철새와 토종 새들이 날고
     하천엔 물오리와 백로, 피라미들이
     나를 어린 추억에 잠기게 한다
     생태공원엔 억새와 갈대가 천지로 자라고
     오밀조밀하게 이름 모를 들풀들이
     가는 가을 걸음에 갈무리하느라
     삶을 재촉하고 있으며 갯버들이 옹기종기하다

     여명이면 아직 가로등 불빛이 개똥벌레 같고
     새들은 홀로나 짝 또는 단체로 어둔 하늘을 날아간다
     가을이 끝자락이면 풀들은 저마다 농부처럼 바쁘다
     풀이란 풀은 저마다 꽃을 달고 씨앗을 맺어
     멀리 날려 보낼 바람을 기다리고 있다
     실오라기처럼 가늘어도 한 점 꽃을 달고
     꽃 같지 않은 데 먼지 같은 꽃을 달며
     서리 같은 꽃도 다 씨앗 맺을 꽃이니 신비롭구나!

     이렇게 천만년을 이어온 자랑이어라!
     들풀을 보면 생명의 신비를 느끼고
     자연의 미물일지라도 아끼며 사랑해야겠다는
     마음이 나의 부끄러움 앞에 드러난다
     나는 아침마다 푸르러지며 반성한다.  


게시물 1,10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2 아름다운 지구 손계 09-28 1868
981 가위 바위 보 게임 손계 09-25 2511
980 설탕과 소금 손계 09-23 2440
979 자연의 말 손계 09-23 1853
978 여자는 꽃이다 손계 09-22 2733
977 하늘 손계 09-18 2575
976 여명의 가을 들꽃 손계 09-11 2054
975 귀와 입의 관계 손계 09-04 2019
974 내 인생에 첫 여행 손계 09-03 1941
973 새벽을 자연에서 손계 08-25 1929
972 흠이란 손계 08-24 2490
971 천적에 대한 단상 손계 08-18 1998
970 별똥별 손계 08-15 2451
969 나는 누구인가? 15 손계 08-03 2623
968 인문에 입문하면 손계 07-26 2056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238.7.202'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