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이름방 | 풀씨 동아리 | 열린 울타리 | 자원활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어린 시절 추억을 새기며
  글쓴이 : 손계     날짜 : 16-04-11 07:20     조회 : 2703    

어린 시절 추억을 새기며 /손계 차영섭

 

한 노인이 한 어린아이를 찾는다

좀 더 세세히 찾기 위해 모교를 걷는다

반 칸짜리 단층 새카만 건물은 흔적도 지우고

현대 건물로 옷을 갈아입었다

 

그래도 몇몇은 옛 그대로의 모습이다

앞 운동장이며 뒤 운동장과 반 쪼가리 동산도,

그 동산이 좀 작아지고 작은 건물이 올라타고 있다

맨발로 왕모래를 밟으며 주먹공을 차던 옛 시절이 그립다

 

길고도 짧았던 세월은 새처럼 날아가고

이 마음속엔 둥지만 남아 있네

아기가 어미 되고, 어미가 아기 낳고를 몇 번이던가!

누구는 돌아가시고 누구는 소식조차 끊기고,

 

그 소사님 딸은 어디서 살고 있을까

추억의 꼬리가 길어서 슬픈 노인아!

봉수와 수길이를 만나면 추억은 엿가락처럼 길어진다

수업 종은 울리고 갈 길은 바쁘고 넘어지다 엎어지고

 

지각은 했어도 가슴만 울렁울렁 아이야?

그런 참이 있었기에 오늘을 사느냐

대자로 손바닥을 간지럽게 하던

예쁘장하던 여선생님은 돌아가시고,

 

구구단으로 문틀을 막고 집에 가는 길을 막던 선생님,

이슬에 젖은 고무신과 청보리밭 위에서 우짖던 종달새,

입학식 날 처음 맺은 여자 짝의 손을 놓고 울며 찾던 아이,

운동회 때 마지막 주자였던 그 아이의 달리던 모습이

 

아, 가는 길 발자국마다에 알알이 박힌 추억이여!

나는 늙었고 세월은 흔적도 없고 추억만 아기새처럼

내 가슴에 아롱아롱하는구나!

먼저 떠나가신 님이여, 님은 갔지만 추억은 살아있구나!



게시물 1,10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2 누에 나라 손계 04-29 3210
951 약속 손계 04-28 3217
950 자연의 언어 손계 04-27 2643
949 성공하는 길 손계 04-20 3128
948 질문 5 손계 04-18 3098
947 자연 사랑 손계 04-16 3107
946 해와 달의 화합 손계 04-16 3436
945 어린 시절 추억을 새기며 손계 04-11 2704
944 사람의 일생 손계 04-10 3300
943 외등 하나 손계 04-08 3316
942 느낌에서 반응까지 손계 04-06 3022
941 영혼 체험 손계 04-03 3024
940 겨울과 봄 사이 손계 03-31 3414
939 그대는 나의 인생입니다(퇴고) 손계 03-28 3242
938 어린 시절에 추억 이야기 손계 03-24 242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234.191.202'

1016 : Can't open file: 'g4_login.MYD'. (errno: 145)

error file : /home/bbs/board.php